동네에서 꿈꾸는 미디어] 동네여성들의 이야기 미디어로 담아보자 part1

동네에서 미디어로 활동하는 여성들의 이야기들 담아봅니다.

 

 

[동네에서 꿈꾸는 미디어] 대책없는 재개발 미디어로 정리하자 part2

● 그러면 미디어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?

1. 사라질 동네의 기록을 남기자
* 이문동과 같이 대학가 인근의 동네는 아직 사라지지 않은 오래된 장소, 건물, 공간이 존재.
* 동네에 한동안 살다가 떠난 사람들의 반응 또한 좋기 때문에 재개발 구역별로 남겨야 할 장소와 공간의 사진을 올리고 여기에 사람들이 추억을 남길 수 있는 미디어
* 유튜브의 슬라이드쇼를 통해 콘텐츠를 만들 수도 있음.

2. 세입자들에게 재개발 정보를 공유하는 미디어
* 이문휘경지역 재개발 구역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구청에 요청. 예를 들어 1인 가구 세입자의 수, 집주인이 거주 중인 가구와 그렇지 않은 가구의 비율. 연령대별 가구 구성등의 정보 필요.
* 서울시 및 재개발 절차에 대한 정보를 <두꺼비하우징>, <나눔과 미래> 등 기존 활동단체들을 통해 확보.
* 재개발 정보를 블로그와 같은 플랫폼에 콘텐츠로 쌓으면서 문자 메시지 등과 같은 메신저 서비스로 유료 구독한 세입자들에게 푸쉬 방식으로 제공

3. 세입자들의 권리찾기, 미디어로 해보자.
* 이주비용도 못받고 떠나는 세입자, 자영업자에게 권리금을 달라는 집주인 등 만연한 비리와 부패를 없애기 위한 재개발 지역 세입자 권리 교육과 상담의 미디어가 필요.
* 팟캐스트를 개설하여 이문휘경 재개발 상담 시간을 만드는 것도 방법. 담당 공무원을 불러보자는 제안.
* 더 구체적인 내용은 기밀을 유지해야 하므로 기록하지 않음.

[동네에서 꿈꾸는 미디어] 대책없는 재개발 미디어로 정리하자 part1

● 오고간 이야기

1. 재개발은 복잡해
* 집주인, 그것도 재개발 지역을 이미 떠난 집주인들만이 모여서 결정하는 재개발 조합의 결정과정, 일반적인 재개발 절차 등 모든 정보는 세입자들에게 막혀있는 상태.
* 재개발, 재건축, 뉴타운, 도시재생 등 복잡하기만한 정보와 내용을 바쁜 생활인들이 알기란 사실상 불가능.

2. 함부로 말하지 못하는 재개발
* 워낙 큰 돈이 오가고, 작은 집이라도 가진 서민들에게 재개발은 인생에 한 번 밖에 없는 기회.
* 정치인들도 선거에서 재개발에 대한 정책이나 공약을 내놓지 못함. 찬성이나 반대 무엇을 해도 반발이 있어서 당선에 불리하기 때문. 과거 한나라당 정치인들이 재개발과 뉴타운을 공약으로 내세웠다가 재선에 떨어지는 ‘재개발의 역습’을 당하기도 함

3. 권리가 무엇인지 모르는 세입자
* 재개발에 대한 어떤 정보도 없는 세입자들은 법적으로 보장된 이주비용도 못받고 그냥 떠나는 경우가 많음.
* 특히 학생들이 많은 재개발 지역은 임대계약 때 재개발시 집을 비운다는 ‘각서’를 쓰게하여 아무런 권리가 없는 것처럼 기만. 이렇게 절약한 비용은 집주인들의 재개발 조합에서 사용