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동네에서 꿈꾸는 미디어] 대책없는 재개발 미디어로 정리하자 part2

● 그러면 미디어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?

1. 사라질 동네의 기록을 남기자
* 이문동과 같이 대학가 인근의 동네는 아직 사라지지 않은 오래된 장소, 건물, 공간이 존재.
* 동네에 한동안 살다가 떠난 사람들의 반응 또한 좋기 때문에 재개발 구역별로 남겨야 할 장소와 공간의 사진을 올리고 여기에 사람들이 추억을 남길 수 있는 미디어
* 유튜브의 슬라이드쇼를 통해 콘텐츠를 만들 수도 있음.

2. 세입자들에게 재개발 정보를 공유하는 미디어
* 이문휘경지역 재개발 구역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구청에 요청. 예를 들어 1인 가구 세입자의 수, 집주인이 거주 중인 가구와 그렇지 않은 가구의 비율. 연령대별 가구 구성등의 정보 필요.
* 서울시 및 재개발 절차에 대한 정보를 <두꺼비하우징>, <나눔과 미래> 등 기존 활동단체들을 통해 확보.
* 재개발 정보를 블로그와 같은 플랫폼에 콘텐츠로 쌓으면서 문자 메시지 등과 같은 메신저 서비스로 유료 구독한 세입자들에게 푸쉬 방식으로 제공

3. 세입자들의 권리찾기, 미디어로 해보자.
* 이주비용도 못받고 떠나는 세입자, 자영업자에게 권리금을 달라는 집주인 등 만연한 비리와 부패를 없애기 위한 재개발 지역 세입자 권리 교육과 상담의 미디어가 필요.
* 팟캐스트를 개설하여 이문휘경 재개발 상담 시간을 만드는 것도 방법. 담당 공무원을 불러보자는 제안.
* 더 구체적인 내용은 기밀을 유지해야 하므로 기록하지 않음.